선거법 위반 등 혐의… 파장 예고 / 경찰 “여배우 스캔들과는 무관” / 법원, 경찰 혐의입증 인정 시사 / 與 대권 경쟁구도 영향 미칠 듯 / 李 “납득 어렵다” 불쾌감 표출 / 김부선 공세 대응 ‘검증’ 검토 중성남시장 재직 시절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켰다는 의혹을 받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신체와 자택 등에 관한 압수수색이 12일 전격 단행됐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 7월 분당보건소 등 압수수색에 이어진 것으로, 법원이 경찰의 혐의 입증을 어느 정도 인정한 것으로 분석돼 파문이 일고 있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이날 오전 7시20분부터 이 지사가 사는 성남 자택과 성남시청 통신기계실, 행정전산실, 정보통신과, 행정지원과 등 4개 사무실로 수사관 4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압수수색은 성남시장 재임 시절 권한을 남용해 친형 재선(작고)씨를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고, 지방선거 기간에는 방송토론 등에서 이런 의혹을 부인한 혐의(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고발당한 것과 관련돼 있다.

경찰은 이 지사가 당시 지시한 사항이 있었다면 관련 부서에 어떤 형태로든 문서 등 근거가 남았을 것으로 보고 압수수색을 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 지사의 신체에 대해서도 압수수색했다.

이 지사 신체 압수수색은 휴대전화를 압수하기 위한 것이지 일각에서 제기된 의혹과 같이 신체에 있는 점을 확인하는 차원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김부선씨와 관련된 ‘여배우 스캔들’과는 관계가 없다는 것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 7월에도 같은 사안과 관련해 분당보건소와 성남시정신건강증진센터, 국민건강보험공단 성남남부지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당시 벌였던 압수수색의 연장선이다.

잇따른 압수수색 영장 발부는 법원이 경찰의 이 지사 혐의입증을 어느 정도 인정한 것으로 보여 정치권에 후폭풍을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압수수색은 이른 시일 내 이 지사의 경찰소환을 알리는 신호일 수 있고, 이후 이 지사가 기소된다면 향후 여권의 대선주자 경쟁 구도에 커다란 영향을 끼칠 것으로 지역 정계는 보고 있다.

그러나 다른 한편에서는 경찰이 선거사범 공소시효일(12월13일)이 2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관련 수사에 속도를 낸 것으로, 혐의입증과는 거리가 먼 것으로 보기도 한다.

오히려 이번 압수수색이 오는 19일 예정된 국정감사에서 이슈가 돼 이 지사가 털고 가기 편하게 됐다는 분석도 있다.

이 지사는 이날 압수수색에 당혹감과 함께 불쾌감을 표출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11시40분쯤 자택을 나서며 기자들 앞에서 "제 잘못이라면 공정한 나라 만들어보기 위해서 기득권과 타협하지 않고 싸우는 것이라고 생각한다.사필귀정을 믿는다"며 "이명박·박근혜정권 때도 문제 되지 않던 사건인데 6년이 지난 이 시점에서 왜 과도한 일이 벌어지는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경찰이) 전화기 하나 찾으려고 요란하게 압수수색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세상 이치가 그렇듯이 결국은 진실에 기초해서 합리적 결론이 날 것이라 믿는다.도정에 지장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부선씨와의 스캔들과 관련해 김씨가 이 지사의 신체 특징까지 언급하며 연인관계를 거듭 주장한 데 대해 이 지사 측은 공인된 의료기관에서의 검증을 검토 중이다.

이 지사의 한 핵심 측근은 이날 "김씨의 ‘큰 점’ 주장에 이 지사가 치욕스러워하고 인격모독을 느끼고 있다"며 "이 지사가 공인된 의료기관에서 신체 특징을 검증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

수원=김영석 기자 lovekoo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