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북’ 10월호서 회복 표현 삭제 / 수출·소비 견조한 흐름으로 수정 / 기재부 “침체국면 전환 의미 아냐”정부가 경제 상황과 관련해 ‘회복 흐름에 있다’고 해온 기존 판단을 바꿨다.

기획재정부는 12일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0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소비가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으나 투자·고용이 부진한 가운데 미·중 무역갈등 심화, 국제유가 상승 등에 따른 대외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10개월 연속 경제 상황을 총평하면서 ‘회복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는 판단을 유지했지만, 이날 11개월 만에 ‘회복’이라는 표현을 삭제하고 수출과 소비에 한해 ‘견조한 흐름’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기재부는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면서도 ‘회복 흐름’이라는 표현을 고수하다가 지나치게 경제 상황을 낙관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최근 한국개발연구원(KDI)도 ‘KDI 경제동향’ 9월호에서 ‘경기 개선 추세’ 문구를 빼고 경기 하락을 경고하기도 했다.

고광희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그동안 회복세라는 표현을 쓴 이유는 경기 사이클상 아래에서 위로 올라가는 상승 국면이라는 의미가 아니라 성장세가 지속한다는 차원이었다"며 "투자와 고용이 부진하고, 국제 유가가 예상보다 높은 수준으로 가고 있는 가운데 통상 갈등도 있는 점 등을 감안해 회복이라는 표현을 삭제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부는 경기 국면이 침체로 전환했다고 보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고 과장은 "민간기관의 경우 ‘경기침체’라는 용어까지 썼는데, 동의하지 않는다"며 "회복세를 삭제했다는 것은 국면 전환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고 하방 위험이 커지고 있다는 상황을 반영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성장률 전망은 2.9%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를 달성하도록 정책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하방 위험이 큰 것은 분명하지만 이를 극복하기 위해 일자리 대책과 투자 보완 대책을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날 6개월 연속 이어지고 있는 설비투자 감소세가 9월에는 반도체 제조용 장비 수입이 증가함에 따라 멈출 것이라고 예상했다.

세종=박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