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BBC 인터뷰 /“핵물질 등도 포함 전부 포기 의사”/ 文, 답변 통해 金의중 최초로 언급 / “종전선언, 시기 문제로 반드시 돼”/ 北·美 정상회담서 통 큰 합의 기대 / 트럼프 제재 관련 ‘승인’ 발언 두고 “보조 맞추자는 원론적인 말"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말하는 완전한 비핵화는 추가적인 핵실험과 핵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는 것에서 시작해 핵을 생산하고 미사일을 발전시키는 시설들을 폐기한다는 것, 그리고 ‘현존하는 핵무기와 핵물질’들을 전부 없애겠다는 것, 전부가 포함된 것"이라고 밝혔다.문 대통령은 이날 영국 B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핵탄두 처리 문제에 대한 질문에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했다.

(김 위원장은) 경제 발전을 위해 핵을 포기하겠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답했다.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핵시설 이외 핵무기 처리 문제에 대한 김 위원장 뜻이 문 대통령을 통해 간접적으로나마 처음 드러난 것이다.문 대통령은 "구체적인 (비핵화) 시기나 프로세스에 대해 제가 김 위원장과 논의한 적은 없지만 완전한 비핵화 개념 속에 그 모든 것이 포함된다는 것은 서로 분명히 의견이 일치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이어 "구체적인 프로세스는 북·미 간에 협의해야 될 내용"이라며 "왜냐하면 북한은 미국이 그에 대해서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북한이 미국에 원하는 상응조치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북한이 일정한 조치를 취할 경우에 오랜 북·미 간의 적대 관계를 종식시키겠다는 하나의 정치적 선언으로서 ‘종전선언이 가급적 일찍 조기에 이루어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점에 한·미 간에 공감대가 있었다"며 "종전선언은 시기의 문제일 뿐 반드시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또 "그렇게 되면 앞으로 북한의 비핵화 진전에 따라서 평화 협상이 시작되고 종국에는 비핵화의 완성과 동시에 평화협정을 체결하게 될 것이다.

그런 프로세스가 미국이 취해 주어야 할 상응조치"라고 말했다.

박성준 기자 alex@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