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다저스 매니 마차도(위에서 두번째 사진 오른쪽)와 밀워키 브루어스의 헤수스 아길라(〃 〃 〃 왼쪽)가 1루에서 신경전을 펼쳤다.

이에 벤치 클리어링이 발생했다.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다저스와 밀워키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이 펼쳐졌다.

9회 말까지 경기는 1대 1로 팽팽하게 진행되었고, 연장으로 접어 들었다.

그리고 연장 10회 말 팽팽한 승부에서 비롯된 양팀의 신경전이 폭발하는 장면이 발생했다.

1사 후 마차도가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그는 1루에서 송구를 잡은 아길라는 베이스를 밟은 채 피하지 않았다.

이에 마차도는 아길라의 다리를 그대로 치고 지나갔다.

마차도의 '터치'에 흥분한 아길라는 얼굴을 붉혔고, 마차도 역시 송구를 먼저 잡고 피하지 않은 아길라를 향해 소리쳤다.

결국 두선수는 충돌했고, 양 팀의 벤치에서 선수들이 경기장으로 튀어 나왔다.

하지만 큰 충돌 없이 상황은 종료됐고, 경기는 그대로 진행됐다.

한편 13회말 들어서야 양팀의 승부가 결정됐다.

매니 마차도의 좌전안타와 상대 폭투 등으로 만들어진 2사 2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코디 벨린저가 밀워키 투수 주니어 게라와의 풀카운트 승부 끝에 끝내기 1타점 우전 적시타를 터트렸다.

벨린저의 타점으로 다저스는 13회말까지 가는 혈투 끝에 밀워키를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다저스는 밀워키와 전적을 2승 2패로 맞췄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엠스플 뉴스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