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 프로듀서에게 폭행을 당한 것으로 밝혀진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사진)의 멤버가 긴급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더 이스트라이트의 대리인인 법무법인 '남강'의 정지석 변호사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19일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 10층 조영래홀에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의 폭행 피해 기자회견을 연다"며 "멤버 A씨가 직접 참석해 폭행 피해 사실을 증언하고 관련 증거도 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더 이스트라이트의 소속사 미디어라인 측은 멤버들에 대한 소속사 프로듀서의 상습폭행설과 김창환 회장의 폭언, 폭행 의혹에 대해 "1년 4개월 전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면서도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했다"고 밝힌 바 있다.

소속사 측은 해당 프로듀서가 퇴사했다고 밝혔다.

김창환 총괄 프로듀서에 대해서는 "애정을 가지고 부모의 마음으로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은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더 이스트라이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