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대표 소수 '한라산'이 지하수 수질검사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것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그러나 주식회사 한라산 측은 “소주에는 문제가 없으며 수질검사도 재조사 결과 적합판정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18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의 식품안전정보포털 '식품안전나라'에 따르면 한라산은 지난 11일 식약처로부터 '지하수 수질검사 부적합 판정'을 받아 시설개수 처분 명령을 받았다.

식약처는 PH농도와 대장균군이 검출됨에 따라 시설개수명령을 내렸다.

식약처 관계자는 "한라산 지하수의 수소이온(PH) 농도는 8.7로, 기준치인 5.8~8.5를 초과했다"며 "총대장균도 일부 검출된 것으로 조사돼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다만, 수질검사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해서 제품에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니다.

주식회사 한라산 관계자는 "신공장을 짓고 공장을 이전하는 과정에서 신공장을 가동하기 전 점검 차원에서 수질검사를 의뢰한 것"이라며 "수질검사 당시에는 신공장과 구공장 모두 생산을 중단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며칠 뒤 식약처가 한라산이 실제로 소주를 만들 때 사용하는 정수(필터를 이용해 정수한 물)를 검사한 결과 '적합' 판정도 받았다"며 "한라산 소주 자체에는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축산분뇨로 오염된 지하수로 소주를 생산한다고 오해하는 사람이 있는데,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그는 "축산분뇨로 지하수가 오염되면 질산성질소 농도에 변화가 생기지만, 한라산 소주에 사용되는 지하수의 질산성질소 농도는 기준치에 부합했다"며 "축산분뇨에 오염된 물이 아니다"고 전했다.

한편, 지하수(원수) 수질검사는 주식회사 한라산이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한 것으로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 검사 결과 ‘부적합’ 판정이 나와 식약처 홈페이지에 자동으로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