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운데)가 18일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의 친인척 채용 특혜 의혹과 관련해 엄중수사를 촉구하는 긴급 규탄대회를 하기 위해 서울시청으로 들어가려다 청원경찰들에게 제지당하고 있다.

남정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