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로마 바티칸 교황궁 교황 집무실 앞에서 프란치스코 교황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18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이뤄진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방북 초청 의사를 전달받고 "북한의 공식 초청장이 오면 갈 수 있다"며 방북 의사를 확실히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