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장모가 300억대 위조 당좌수표 사기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으로부터 제기됐다.

이에 윤 지검장이 "국감장에서 너무하는 것 아닌가"라고 강하게 항의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및 산하 지검 국정감사에서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장 의원은 윤 지검장 장모와 관련한 의혹을 제기했다.

장 의원은 국감 질의에서 윤 지검장에게 "피해자 9명이 윤 지검장 장모로부터 사기를 당해서 30억원을 떼였고, 사건이 은폐됐다고 주장하고 있다"라며 "장모의 대리인이 2년 6개월동안의 징역을 선고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윤 지검장의 장모가 거리를 활보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장 의원은 "그 배후에 윤 지검장이 있다고 피해자들이 하소연을 하고 있는데 장모 일이라고 모른다고 할 게 아니다"라며 "장모의 문제가 아닌 본인 문제"라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윤 지검장의 장모가 300억원대 위조 당좌수표를 신용금고에 근무하고 있는 지인과 공모를해 대리인을 시켜 피해자 3명에게 30억의 당좌 수표를 끊어줬는데, 이것이 현재 부도가 나서 돈을 못받아 부도사건에 연루됐다"라며 해당 사건을 설명했다.

이어 "재판 판결문에 윤 지검장의 장모와 친구가 허위 잔고 증명서를 뗐다는 증언이 나온다"라며 "설득력 있는 증거가 있다"라고 장모가 친필로 작성한 잔고 증명서를 제시했다.

장의원은 "피해자들은 장모의 구속을 바라고 있으며, 대리인은 구속됐는데, 왜 주범인 장모는 구속이 되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좌 수표 주인인 장모가 2010년도 중반부터 자신의 사위가 고위 검사라고 주장하고 다녔다"라면서 "왜 형사처벌을 받지 않고 있고 그 배후에 윤 지검장이 있는게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이를 들은 윤 지검장은 "국감장에서 이런 말이 나오는게 적절한지 모르겠다"라며 "저는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이어 윤 지검장은 "몇백억대 손해를 입은 게 있으면 민사나 형사 고소를 할 텐데 사건이 접수된 게 없다"라며 "고소가 들어온 게 있는지 여기 검사들이 와 있으니 물어보라"라고 강하게 항의했다.

그러자 장 의원은 "피해자가 있고 제보를 받았기 때문에 국감장에서 말하는 것"이라며 "지검장께서 장모와 부인 일이 화제가 되고 있는데 도덕성 문제로 다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맞섰다.

또한 "질문 내용을 문제 삼는 것은 오만불손한 태도다.엄중하게 경고를 해야 한다"라고 받아쳤다.

그러자 윤 지검장이 "국감장에서 너무하는 것 아닌가"라고 항의하며 언성을 높였다.

이에 법사위원장인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은 "(윤 지검장은) 이 질의와 관련된 사실관계를 확인해보고 답할 게 있다면 오후에 해달라"며 "질의 자체를 문제 삼으면 안 되고 답변만 하기 바란다"라고 중재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사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