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록제조기' 차명석(사진) MBC스포츠 플러스 해설위원이 마이크를 내려놓고 다시 야구 단장으로 복귀했다.

19일 LG 트윈스(이하 LG)는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신임 단장으로 차명석 MBC스포츠 플러스 해설위원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차 신임 단장은 1992년 LG 선수로 입단해 2001년까지 현역 생활을 했다.

은퇴 후에도 LG에서 코치를 했고 2013년에는 CJ 마구마구 일구상 지도자상을 수상하며 지도자로서의 우수성도 보여준 바 있다.

차 신임 단장은 "LG트윈스 선수 및 코치 출신인 만큼 선수단과의 원활한 소통을 통해 성과를 창출하고 장기적으로 명문 구단이 되기 위한 초석을 다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내정 소감을 전했다.

차 신임 단장은 해설위원으로 활동을 하며 재치있는 말솜씨로 야구팬들에게 호평받았다.

이에 온라인상에서는 '차명석 어록'이 인기를 끌기도했다.

주로 '자폭개그'가 반응이 컸는데 특히 메이저리그 경기를 중계할 때의 일화가 유명하다.

J.D드류가 큰 홈런을 치자 캐스터는 차 신임 감독에게 "현역시절 기억에 남는 홈런이 있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차 신임 단장은 "저는 저런 홈런 쳐 본적은 없어도 많이 맞아는 봤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제가 온 힘을 다해 던진 몸쪽 직구를 장종훈 선수가 받아 쳤는데 정말 하늘 높이 까마득하게 사라지더군요. 그 공 지금도 날아가고 있을지도 모르겠네요"라고 답해 시청자들의 폭소를 이끌어냈다.

한편 LG는 코칭스태프(강상수, 박종호 , 한혁수, 박철영, 박석진, 최동수, 손인호, 최경훈 등 코치 8명)에게 재계약 불가 의사를 전달했다.

전임 양상문 단장은 시즌 종료 후 성적 부진을 책임지고 사임 의사를 표명했고 18일 사임이 최종 결정됐다.

양상문 전 단장은 롯데 자이언츠 감독으로 선임됐다.

롯데 자이언츠는 홈페이지를 통해 양상문 신임 감독과 계약기간은 2년, 계약금 3억원, 연봉 3억원 등 총 9원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사진=LG트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