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관(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을 두고 "우리 국민들이 이렇게 관심을 가질 사건은 아니라고 본다.단순히 호기심으로 바라보는 것"이라고 말하며 언론을 통해 경찰 수사 상황이 공개 된 것을 지적했다.

지난 18일 김 의원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수사 상황이 언론에 공개된 것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해당 사건과 관련된 소식이 사건 당일 오후 4시5분에 언론에 나왔다"라며 "기사를 보면서 이 사건이 언론에 오르내리는 과정에서 문제가 있지 않나 생각했다.왜 자꾸 수사 첫 단계부터 공개되는지 의아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수사가 진행 중일 때는 비공개가 원칙인데 너무 많이 나온다.사건이 종결될 때까진 비공개여야 한다.재범 우려가 인정될 때, 국민들에게 제보를 받아 빨리 해결해야 할 때 등 예외는 규정에 명시돼 있는데 이번 사건은 그런 것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그런데도 내용들이 언론을 통해 흘러 나간다.우리 국민들이 이렇게 관심가질 건은 아니라고 본다.단순히 호기심으로 바라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공보 규칙에 따라 잘 대응하겠다"고 답변했다.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14일 오전 8시10분쯤 강서구 내발산동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B 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당시 'PC방 테이블 정리가 잘 되지 않았다'며 B 씨에게 수차례 흉기를 휘둘렀다.

B씨는 병원에 후송됐으나 11시쯤 과다출혈로 숨졌다.

당시 함께 있던 A 씨의 동생 C 씨가 A 씨의 범행을 공모했거나 방조했다는 논란이 불거졌으나 경찰은 전체 폐쇄회로(CC)TV 화면과 목격자 진술 등을 종합적으로 살폈을 때 동생이 범이라 보기 어렵다고 18일 밝혔다.

한편 지난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강서구 피시방 살인 사건. 또 심신미약 피의자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게시 하루 만인 18일 오전 20만명 이상의 답변을 얻었다.

19일 오후 2시 기준 45만여명의 청원인이 해당 청원에 참여했다.

청와대는 30일 동안 20만명 이상이 청원에 동의할 경우 한 달 내에 관련 수석비서관이나 정부 부처가 직접 답변하고 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