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대전 이재현 기자] 2%가 부족했다.

정규시즌 내내 선발진의 난조에 허덕였던 한화는 포스트시즌에서도 비슷한 고민을 이어갔다.

당장 준플레이오프 1차전 선발 투수부터 고민이었다.

고심 끝에 고른 선수는 데이비드 헤일. 한용덕 한화 감독은 “시즌 중반에 영입했는데, 큰 경기 경험이 다수 있고 최근 가장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기대대로 해일은 안정적인 투구를 펼쳤다.

1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넥센과의 2018 신한은행 MYCAR KBO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6피안타(1피홈런) 1볼넷 7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실점이 없었던 3회까진 순조로웠다.

특히 3회엔 까다로운 타자인 이정후를 포함해 2연속 탈삼진으로 넥센의 공격을 틀어막았다.

견고했던 헤일이 약간의 균열을 보였던 때는 4회였다.

4회 초 선두타자 제리 샌즈에 좌중간에 떨어지는 2루타를 얻어맞고 흔들린 헤일은 후속타자 박병호에 좌월 투런 홈런을 허용하며 첫 실점을 기록했다.

다행히 추가 실점 없이 4회를 마친 헤일은 5회 2탈삼진을 곁들이며 안정감을 되찾았다.

6회 역시 2사 이후 박병호에 좌전 안타를 내주긴 했지만 김하성을 좌익수 플라이로 돌려세우고 이닝을 마쳤다.

기대대로 퀄리티스타트에 성공했지만 헤일은 1-2로 밀린 7회 초 시작과 동시에 등판을 마친 탓에 패전 위기에 몰렸다.

결과적으로 박병호를 봉쇄하지 못했던 점이 무척이나 뼈아팠다.

경기는 7회초가 진행 중인 가운데, 넥센이 2-1로 근소하게 앞서 있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