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배우 천우희가 ‘버티고’ 여주인공으로 낙점됐다.

천우희는 영화 ‘한공주’로 혜성같이 등장해 유수의 국내외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휩쓸며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다.

‘해어화’ ‘곡성’ 등에 이르기까지 매번 새로운 캐릭터를 완성해가며 여배우로서 독보인 필모그래피를 차곡차곡 완성해 나가고 있다.

그런 천우희가 이번엔 가장 현실적인 연기에 도전한다.

영화 ‘버티고‘에서 30대 초반의 그래픽 디자이너로 분해 이전에는 선보이지 않았던 직장여성 역을 연기하는 것. 사내에서 짜릿한 연애를 하고 있지만, 초고층 빌딩에서 추락의 공포를 느끼며 이명과 어지럼증에 시달리는 서영 역을 맡아 새로운 연기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천우희는 “시나리오를 처음 보고 눈물이 펑펑 흘렀다.

힘들었던 마음들이 해소되고 힐링이 됐다.

내가 받은 이 감동을 관객들에게 전달할 수 있다는 확신이 생겼다.

지금 이순간 내가 꼭 해야 하는 작품이다”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연출은 전계수 감독이 맡았다.

독특하고 생동감 있는 캐릭터들의 연애담을 그려낸 ‘러브픽션’, 뮤지컬 호러 판타지라는 새로운 장르를 탄생시킨 ‘삼거리극장’으로 미장센과 섬세한 연출, 그리고 뛰어난 각본실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전계수 감독은 “매 작품마다 그녀만의 독보적인 인장을 아로새긴 천우희와 함께 해서 설레인다.

고단한 세상을 ‘버티고’ 있는 모든 이들을 위로하는 영화를 만들고 싶다”며 새로운 뮤즈 천우희에 대한 기대감과 연출에 대한 의도를 밝혔다.

매 영화마다 신선하고 독창적인 여성캐릭터를 직조해 왔던 전계수 감독과 매번 새로운 연기 변신과 놀라운 캐릭터 해석으로 관객들을 놀라게 했던 배우 천우희의 만남으로 어떤 캐릭터가 탄생하게 될 지 기대가 모아진다.

cccjjjaaa@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