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의 피의자 김성수(29)씨의 신상이 공개된다.

김성수씨는 22일 11시쯤 공주 치료감호소로 이송돼 한 달 동안 정신 감정을 받게 된다.

이동하기 위해 서울 양천경찰서를 나설 때 얼굴이 공개될 예정이다.

살인이나 성범죄 등 특정 강력범죄 사건이 발생하면 수사기관은 요건을 따져 피의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할 수 있다.

강서 PC방 살인 사건의 피의자 김성수씨의 신상 공개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은 "정황상 재범의 위험성이 있다"고 했다.

그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흉악범의 경우는 규정에 따라서 신상을 공개하게 되어 있다.사건 자체가 아주 예측 불능인 사건이었고 또 여러 가지 정황상 재범의 위험성도 있다고 보이기 때문에 피의자의 신상이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재범의 위험성이 있다"면서 "피의자가 심신 상실이나 심신 미약이 인정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덧붙였다.

이어 "우울증 약을 먹은 정도 가지고는 심신 미약이나 심신 상실이 인정되기가 어렵다.심신 미약이 인정이 된다고 하더라도 이것이 치료가 되지 않아서 다시 이런 범죄를 저지를 위험성이 있으면 치료 감호 선고를 받고 쉽게 말하면 병원에 갇혀 있게 된다"고도 했다.

피의자의 동생에 대해서는 '동생 부분에 대해서는 조금 더 신중하게. 하지만 전체적으로 다시 재수사 필요성 있다'면서 "철저하게 수사를 해서 의혹이 안 남아야 된다"고 덧붙였다.

피의자 김성수씨는 14일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을 찾아 아르바이트하던 A씨와 말다툼을 벌였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다툼을 말리고 철수했다.

이후 김성수씨는 흉기를 갖고 돌아와 A씨를 찔러 살해한 혐의로 붙잡혔다.

한누리 온라인 뉴스 기자 han62@segye.com사진=JTBC 뉴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