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최강희(59) 전북 현대 감독이 중국의 러브콜을 받아들였다.

중국의 한 매체에 따르면, 그를 포함한 코치진의 연봉 총액은 250억원이다.

전북 구단은 22일 최 감독이 전북을 떠나 중국 슈퍼리그 톈진 취안젠 사령탑으로 자리를 옮긴다고 발표했다.

구단 측은 "최강희 감독이 14년간 잡았던 전북의 지휘봉을 내려놓고 톈진의 제의를 수락했다"며 "계약 기간(2020년까지)이 남아 있지만, 구단은 새로운 도전을 결심한 최강희 감독의 의사를 존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2005년 7월 전북 사령탑으로 부임한 최강희 감독은 K리그 6회, 아시아축구연맹(AFC)챔피언스리그 2회, 대한축구협회(FA)컵 1회 등 총 9차례의 우승을 이끌며 전북을 명문구단 반열에 올려놓은 바 있다.

그는 올 시즌 전북의 잔여 경기를 모두 지휘하고 중국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한편 전북 구단의 발표에 앞서 중국 온라인 매체 시나닷컴은 "톈진은 최강희 감독을 돕는 코치진도 영입한다"며 "계약 기간은 3년, 연봉 총액은 최 감독을 포함한 전체 코치진에 250억원"이라고 전했다.

최 감독은 구단을 통해 "전북은 오늘의 나를 있게 해준 팀"이라며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변함없이 응원해준 팬들과 서포터즈, 구단에 감사하다.몸은 떠나도 전북을 응원하고 함께했던 순간을 가슴속에 간직하겠다"고 전했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