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여년 쓴 개인 계정 해킹당해”이재명 경기지사가 22일 자신의 포털사이트 이메일 계정을 해킹한 사건과 관련해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 지사 관계자는 "이 지사가 비서실 관계자를 고발인으로 해 이날 오후 2시40분 서울경찰청에 해킹 사건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해 공식적으로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 측은 전날 이 지사가 10년 넘게 개인적으로 사용해 온 국내 한 대형 포털사이트 이메일 계정이 해킹당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해커가 다른 대형 포털사이트 이메일 계정도 해킹하려 했다는 정황을 포착했고, 이 과정에서 이 지사의 신분증까지 위조했던 사실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 측은 이메일 해킹에 사용된 IP는 ‘서울 한강’ 정도로만 드러났으며, 해킹당한 메일함에는 이 지사가 지인들과 주고받은 메일들이 들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 측은 "어떤 내용이 유출됐는지는 경찰 수사를 지켜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며 "이 지사를 타깃으로 한 의도적인 해킹 가능성에 대해 의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원=김영석 기자 lovekoo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