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4일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살인사건이 발생하기 전과 후의 경찰 신고 내용이 22일 공개됐다.

이날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경찰청에서 입수한 신고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경찰이 처음 신고를 접수한 시간은 오전 7시38분. 신고자는 피의자 김성수(29·사진)의 동생이었다.

동생은 아르바이트 직원 A(21)씨가 자신들에게 욕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동생 김씨는 "아니, 일을 크게 키워"라며 "누가 지금 손님한테 욕하고 있어요"라고 경찰에 알렸다.

그러면서 "게임하고 있었는데, 이거 닦아달라고 손님이 얘기를 했더니 인상을 팍 쓰면서 말싸움이 붙었는데 욕설하고 이러니까"라고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오전 7시43분 현장에 도착했다.

경찰이 도착하기 1분 전 A씨도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손님이 계속 와서 욕설하고 하거든요"라며 "좀 와서 어떻게 해주셨으면 좋겠는데"라고 말했다.

잠시 후 "잠시만요. 경찰 오셨네요"라며 전화를 끊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다툼을 말리고 곧바로 철수했다.

이후 30분도 채 지나지 않은 8시13분에 시민 두명이 경찰에 잇달아 신고했다.

첫 째 시민은 "PC방인데 지금 싸움 났어요"라며 "빨리요, 피나고"라고 급박하게 말했다.

이어 "빨리 와주세요"라는 말을 네번이나 반복했다.

두 번째 시민도 "지금 칼 들고 사람을 찌르고 있거든요"라며 "저희는 지금 지나가다 봐서 바로 신고하는 거거든요"라고 다급하게 알렸다.

아울러 "지금 계속 찌르고 있으니까 빨리 와야 돼요"라고도 했다.

이를 들은 경찰이 "누가요"라고 묻자 신고자는 "빨리 오시면 돼요, 그냥"이라고 긴박하게 답변했다.

경찰은 마지막 시민의 신고 전화를 받고 2분 만인 오전 8시15분 현장에 다시 도착했지만, 끔찍한 상황이 벌어진 후였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연합뉴스, 보배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