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명규 한국체대 교수(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대한체육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얼굴을 만지며 곤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