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희정(26)이 23일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2018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시구를 한 가운데 이를 본 정민철 해설위원이 칭찬했다.

이날 넥센 유니폼을 입고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시구에 나선 김희정은 "오늘 정말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있는데, 우리 선수들 정말 부상 없이 꼭 승리하셔서 한국시리즈에서 꼭 우승까지 하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시구에 앞서 포수와 사인을 교환한 김희정은 타석에 들어선 마스코트 '턱돌이'의 몸쪽을 공략했다.

이를 본 정민철 MBC 스포츠 플러스 해설위원은 "연습을 꽤 하신 것 같다"며 "턱돌이의 몸쪽 약한 부분을, 전략분석을 잘 하고 오셨다"고 말해 주변에 웃음을 안겼다.

한편 2000년 KBS 2TV 드라마 ‘꼭지’로 데뷔한 아역배우 출신 김희정은 올해 SBS드라마 ‘리턴’에 출연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이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