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동열 감독은 반성을 안하고 소신껏 뽑았다고 한다.", "선 감독은 아마선수를 실력차이가 많이나서 안 뽑는다고 한다."23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어김없이 선동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 야구 국가대표 감독의 이름이 수차례 언급됐다.

선 감독과 관련한 질의는 이날 국정감사 증인으로 나온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에게 집중됐다.

물론, 정 총재에게 선 감독과 관련해 질의한 위원은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었다.

손 의원은 지난 10일 국감에서 선 감독을 질타했다가 여론의 역풍을 맞은 바 있다.

손 의원은 앞선 선 감독의 발언이 성에 차지 않았는지 이날도 정 총재에게 선 감독에 대한 불만을 털어놨다.

이 자리에서 선 감독에 대해 7번 넘게 언급하는 등 정 총재에게 대신 애정(?)어린 충고를 쏟아냈다.

그는 선 감독의 선수선발 문제를 다시 언급했고, 반성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정 총재에게 "선 감독에게 바라는 점은" 등을 물었다.

이 같은 질의는 앞서 선 감독이 손 의원의 지적에 "국민감정과 동떨어진 면은 없지 않으나 선수 선발과 관련해 특혜는 없었다'며 "소신껏 뽑았다"고 주장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정 KBO 총재는 자신의 사과 기자회견을 언급하면서 "병역 특례 혜택과 관련해 두 명의 선수가 의혹을 받았고, 선수가 반드시 성적순으로 뽑혔느냐와 같은 의혹이 있지 않았냐"며 "당시 야구팬뿐만 아니라 국민이 분노한 상황에서 이들을 다독거려야 할 필요가 있어서 사과했다"고 설명했다.또한, 정 총재는 "전임 감독제와 경기별 감독제(대회별 감독 선임) 중 어느 쪽이 낫다고 보나"라는 질문에 "일률적으로 말하긴 어렵지만 전임 감독제(현 감독제)에 찬성하지 않는다.

국제대회가 잦지 않고 상비군 제도도 없기 때문에 반드시 필요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선 감독이 집에서 TV를 보고 선수를 뽑은 것이 옳으냐"고 손 의원이 묻자 정 총재는 "선 감독의 불찰"이라고 지적했다.그러면서 정 총재는 "이는 마치 경제학자가 현장에 가지 않고 지표만 갖고 분석하고 대응하는 것"이라고 비교했다.앞서 선 감독은 지난 국감에서 "선수 점검을 어떻게 하느냐"는 손 의원의 질의에 "집에서 TV로 본다"고 답했다."5개 구장에서 열리는 프로야구를 자세히 보기 위해서는 현장에 가는 것보다 그 방법이 낫다"고 말한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