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한화가 새로운 대표이사를 내정했다.

한화그룹은 2015년 이후 구단을 이끌어 온 김신연 대표이사가 세대교체를 통한 구단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용퇴를 표명함에 따라 9일 한화 사업본부장 박정규 상무를 전무로 승진시키고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한화는 "2018년 프로야구 시즌을 기대 이상의 성적으로 마무리한 구단의 변화와 개선을 가속화하고 젊고 강한, 새로운 한화이글스로의 혁신을 위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된 박정규 전무는 2015년 5월 한화 단장으로 야구 현장에 첫 발을 내딘 이후, 사업본부장 등을 역임하면서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야구 산업과 구단에 대한 이해도가 뛰어난 것으로 평가 받는다.

박 대표이사 내정자는 앞으로 야구 전반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구단의 세대 교체와 리빌딩 계획을 차질 없이 수행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12일 한화이글스 이사회를 통해 정식 대표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