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과 KT는 현지시간으로 8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글로벌 텔레콤스 어워드 2018(글로텔 2018)'에서 '미디어서비스 혁신상'과 '최고 혁신 클라우드 서비스상'을 각각 수상했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6회째를 맞는 '글로벌 텔레콤스 어워드'는 글로벌 ICT 연구기관인 인포마(Informa) 주관으로 진행되는 어워드입니다.

글로벌 텔레콤스 어워드에서는 네트워크 기술뿐 아니라 미디어와 마케팅 분야에서 전세계 통신업계 사업자 중 가장 뛰어난 성과와 혁신을 이루어낸 기업을 매년 선정하고 있습니다.

이번 상을 받은 SK텔레콤의 서비스는 '옥수수 소셜 VR'로 지난달부터 자사 모바일 OTT 서비스인 '옥수수'에 소셜 커뮤니티 기능을 결합한 '옥수수 소셜 VR' 서비스를 제공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SK텔레콤은 앞으로 5G 상용화 시 '옥수수 소셜 VR'을 현재 풀 HD보다 최대 16배 선명한 UHD 영상 수준으로 화질을 업그레이드 할 계획이라며 가상 현실과 실제 현실을 연결하는 게임과 커머스, 광고, 등 다양한 서비스를 활성화할 예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T는 이번 '최고 혁신 클라우드 서비스상' 수상이 평창에서 세계 최초 5G 서비스를 선보인 KT의 네트워크 기술력과 2010년부터 국내 최초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해온 역량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밝혔습니다.

KT는 특히, "기업과 금융 전용 클라우드 뿐만 아니라 공공부문에서도 1호 G-Cloud 인증 사업자로서 국내 클라우드 시장을 선도해 왔다"며 "지난해에는 국내 최초로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 상용화에 성공해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텔레콤스 어워드 2018'에 자원 활용의 극대화를 구현한 5G 클라우드 구조를 제시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