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이르면 9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교체 하고 후임 인사를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총리의 후임으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청와대와 국회 관계자 등에 따르면 김 부총리의 후임 인사가 이르면 이날 발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는 것이다.

같은 날 열릴 예정이던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가 취소된 것도 김 부총리가 물러남에 따른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다.

김 부총리는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불협화음이 계속되고 고용 지표 및 경제 지표가 개선되지 않으면서 교체설이 제기돼 왔다.

침체된 경제를 끌어올리기 위한 분위기 쇄신 차원이라는 관측도 있다.

'경제 투톱'인 장하성 정책실장의 동시 교체 가능성도 있다.

장 실장의 후임으로는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김 부총리와 장 정책실장을 동시에 바꾼다면 경제정책 수행의 공백이 생길 수 있어 추후 교체할 가능성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