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컬링 여자국가대표팀 이른바 '팀킴'의 컬링 지도부 횡포 폭로에 여론이 뜰끓고있는 가운데김초희 선수가 시합으로 인해 부상을 당했음에도 김민정 감독에게 질타를 받았다며 눈물을 흘렸다.

8일 SBS 8뉴스는 팀킴 선수들과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김초희 선수는 지난해 국가대표 1차 선발전 당시 부상을 당해 훈련에 지장이 생기자 김 감독이 선수자리를 꿰차려 했다고 고백했다.

김초희 선수는 "제가 놀다가 다친게 아니었고 시합을 다녀와서 다친 것이었는데, (김 감독이) '너는 지금까지 네 연봉을 받으면서 뭘 한게 있고, 뭘 보여줬냐'라고 말해 상처를 많이 받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기자가 "김 감독이 실력이 되냐"고 묻자 김경애 선수는 "컬링을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거다.(김 감독의)실력이 부족하다는 것을"이라고 답했다.

이날 김경두 전 대한 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과 김민정 감독의 전횡이 보도된 가운데 김 전 직무대행 측은 팀킴 선수들의 폭로내용을 부인하고 있어 사태가 어떻게 진행될지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있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사진= SBS 뉴스8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