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조직강화특위 위원직을 해촉한 것과 관련해 전원책 변호사는 "기가 막힌다"고 비판했습니다.

‘해촉(解囑)’은 위촉했던 직책이나 자리에서 물러나게 한다는 말이다.

전원책 변호사는 9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해촉 통보는 문자 메시지로 받았는데, 기가 막힌다"며 웃었다.

그는 "사람이 살아가는데 최소한의 예의가 있고, 최소한 지켜야 할 약속은 지켜야 하는데, 이렇게 쉽게 약속이 허물어질 줄은 몰랐다"며 자신을 경질한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비대위 측을 비판했다.

그는 "지금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2월 말 전당대회를 압박하는 것은 결국, 인적 쇄신을 하지 못하게 하려 하는 것"이라며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2월 말에 전당대회를 하려면 다음 달 15일까지 현역의원들 가운데 당협위원장직에서 물러날 사람들을 정리해야 하는데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전 변호사는 "대한민국 유일의 보수정당인 자유한국당이 잘돼야 한다고 믿고 있는 만큼 자신이 입장 발표를 잘못해 자유한국당이 위태롭게 될까 봐 조심스럽다"며 "생각을 정리한 뒤 다음 주 월요일쯤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사진= YTN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