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언리얼 엔진 대표이미지 (사진제공: 에픽게임즈)에픽게임즈 코리아는 9일, 인디 게임 개발사 로이스 게임즈의 ‘리스크 원스 넥’과 서지컬 마인드의 ‘VR 백내장 시뮬레이터’, VR 인터랙티브 애니메이션 ‘미니월드 VR’을 언리얼 데브 그랜트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언리얼 데브 그랜트는 에픽게임즈에서 2015년 초부터 500만 달러(한화 약 56억 원)의 기금으로 시작된 개발자 후원금 프로그램으로, 언리얼 엔진 4를 이용해 혁신적인 프로젝트를 개발하거나 언리얼 엔진 4와 관련된 공헌 활동을 펼친 개발자와 개발사에 자금을 지원해 오고 있다.

특히 후원금은 수상자에게 최소 5,000달러(한화 약 560만 원)에서 최대 5만 달러(한화 약 5천 6백만 원)까지 지적재산권이나 퍼블리싱 권한 등 아무런 조건없이 지원된다.

이번에 ‘언리얼 데브 그랜트’를 수상한 국내 작품은 총 3개로, 게임에만 국한되지 않고 의료 부분과 애니메이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수상했다.

먼저 게임 부분에서는 두 명의 개발자로 구성된 인디 게임 개발사 로이스 게임즈의 ‘리스크 원스 넥’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 작품은 새롭고 스릴 넘치는 강렬한 액션을 느낄 수 있는 빈티지 아케이드 스타일의 액션 게임으로, 80년대 캡콤 대전 격투 게임에서 영감을 받아 레벨 별로 난이도 및 스테이지를 구성하고, 멋진 모션과 타격감을 구현해 냈다.

특히, 국내에서는 드문 대전 액션 게임이라는 새로운 시도와 스타일리시한 연출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VR 게임 전문 개발사인 매니아 마인드의 자회사인 서지컬 마인드의 ‘VR 백내장 수술 시뮬레이터’는 VR 기반의 백내장 수술용 트레이닝 솔루션이다.

언리얼 엔진의 성능을 이용한 사실적인 그래픽을 통해 안과 전문의나 레지던트, 의과 대학생들이 물리적인 시뮬레이터보다 더욱 세밀하고 정밀한 백내장 수술을 경험할 수 있도록 개발되고 있다.

에픽게임즈는 VR 기술을 통해 의료 영역에까지 가치를 도모한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미니월드 VR’은 중앙대학교 3D VR 랩과 SCAENA가 공동 개발한 VR 인터랙티브 애니메이션으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와 부산국제영화제 등 각종 영화제에 공식으로 초청을 받은 바 있다.

정교한 핸드 애니메이션 캐릭터와 다양한 모션 컨트롤러 인터랙션 등 VR 콘텐츠와 인터랙티브 애니메이션을 접목해 스토리와 몰입감을 향상시킨 것이 큰 특징이다.

인터랙션을 기반으로 한 애니메이션 제작이라는 새로운 도전과 시도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에픽게임즈 코리아 박성철 대표는 “이번 ‘언리얼 데브 그랜트’의 국내 수상작들은 비단 게임에만 국한되지 않고 의료 부분과 애니메이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언리얼 엔진을 활용해 혁신적인 작품을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면서, “벌써 10개의 작품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는데, 앞으로 더 많은 국내 개발사나 개발자분들이 많이 지원해주시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이번 회차 언리얼 데브 그랜트에는 전 세계 30여 개 작품이 선정됐다.

다양한 영역에서 언리얼 엔진을 이용한 이번 수상작들에게는 총 80만 달러(한화 약 8억 9,000만 원)의 후원금이 수여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