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성추행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여자배구대표팀 코치가 영구제명됐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9일 제5차 스포츠공정위원회를 개최하여 여자배구대표팀 성추행 사건 관련 코치에 대한 징계 여부를 심의했다.

앞서 해당 코치는 지난 9월 17일 2018 세계선수권대회를 대비한 훈련 기간 진천선수촌 내에서 음주 후 성추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튿날 피해자로부터 해당 사실을 전달받은 차해원 전 감독은 해당 코치에 퇴촌 조처를 내린 뒤 협회에 보고했다.

위원회는 대한체육회와 협회의 외부인사로 구성된 합동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 및 관련 당사자의 진술을 토대로 선수촌 내에서 성추행이 발생한 것을 인정하고 사건에 연루된 코치는 영구제명하는 것으로 의결하였다.

또한 당시 감독의 지도·관리 책임과 관련하여 차기 회의에 진술기회를 제공 후 징계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