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5세대(5G) 시대를 앞두고 개인형 실감 미디어를 확대하려는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집 밖에서 즐기던 가상현실(VR) 기기를 집 안으로 확장해 소비자 접점을 넓히려는 것이다.

롱텀에볼루션(LTE)보다 20배 빠른 5G 속도와 단말기에서 기지국까지 0.02초 이상 걸리던 서비스지연을 0.001초로 줄인 초지연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수단이다.

KT는 12일 VR 기기를 통해 즐길 수 있는 '기가라이브TV'를 출시한다.

중국 피코(Pico)와 협업한 무선 기반 VR 기기를 와이파이(Wi-Fi) 연결만으로 언제 어디서든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다.

올레tv모바일에 있는 100여개의 실시간 채널·18만여편의 주문형비디오(VOD)를 비롯해 영화와 예능물 콘텐츠도 360도 VR 영상으로 제공한다.

가상현실 속에서 스포츠 관람도 가능하다.

농구장 양쪽 백보드와 중앙 중계 부스에 VR 카메라를 설치해 2018 ~2019년 KT 프로농구팀 소닉붐의 홈 경기 전체를 고화질로 볼 수 있도록했다.

농구 외에도 축구·양궁·사격 등 다양한 실감형 스포츠 콘텐츠도 개발 중이다.

고윤전 KT 미래사업개발단 단장은 "콘텐츠 투자를 내년에는 더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T 모델들이 기가라이브TV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KT SK텔레콤은 자회사 SK브로드밴드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기반의 '옥수수 소셜 VR'로 공략 속도를 높인다.

구글이나 삼성전자의 VR 기기를 쓰고 접속하면 최대 8명이 영화관·공연장·스포츠룸 등 가상공간에 모여 함께 콘텐츠를 즐기는 식이다.

아바타가 1인칭 시점으로 360도를 둘러볼 수 있고 컨트롤러로 자리를 옮길 수 있다.

최근에는 프로농구팀 SK나이츠의 홈경기 전체를 VR 동영상으로 생중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양쪽 골대 밑과 센터라인에 위치한 180도 광각 VR 카메라를 설치했다.

김종원 SK브로드밴드 모바일사업본부장은 "그동안 VR 콘텐츠는 360도였지만 최근에는 180~260도의 각에서 스펙터클한 모습을 담아내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스포츠에서 나아가 공연과 VR을 접목하는 부분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좋아하는 아이돌 그룹의 공연을 마치 무대 앞에서 즐기는 것처럼 볼 수 있는 'U+아이돌라이브'를 지난달 출시했다.

향후 무대와 관객석까지 360도로 돌려보며 감상할 수 있도록 VR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특히 VR 기기 없이 스마트폰만으로 360도를 돌려보는 2차원(2D) VR과 기기를 써야 하는 3차원(3D) VR을 함께 내놓을 방침이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