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9일) 새벽 서울 종로의 한 고시원에서 불이 나 7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습니다.

불은 방에 있던 전열기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불길이 출입구를 막으면서 피해가 커졌습니다.

박광렬 기자가 보도합니다.

창밖으로 시뻘건 불길이 무섭게 타오릅니다.

연신 물을 뿌려도 불길은 쉽게 잡히지 않습니다.

한 거주민이 사다리에 의지해 간신히 건물에서 빠져나옵니다.

청계천 인근 한 고시원 3층에서 불이 난 시각은 새벽 5시쯤. 3층 내부는 잿더미가 됐습니다.

고시원 2층에는 24명, 3층에는 26명이 따닥따닥 붙어 있는 작은 방에 살고 있었습니다.

화재 현장입니다.

모두 깨져버린 3층 창문과 곳곳의 그을음을 통해 불이 난 당시의 긴박함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큰 불길은 30여 분 만에 잡혔지만 그사이 7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습니다.

사망자는 모두 남성이었는데 고시원 2층은 여성, 3층은 남성 전용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소방당국은 출입구 인근에서 불이 났고 불길이 출입문을 막아 피해가 컸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3층 입구 쪽 방에 있는 전열기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방 주인은 경찰 조사에서 "전열기를 켜놓고 화장실을 다녀왔는데 불이 붙어 있었다"며 "이불과 소화기로 불을 끄려 했지만 여의치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기 위한 합동 감식이 예정된 가운데 경찰은 불이 시작된 방 거주자에 대한 실화죄 적용이 가능한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박광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