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SK 와이번스의 경기가 9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선발투수 린드블럼과 포수 양의지가 경기를 마친 뒤 포옹을 하고 있다.

두산은 조쉬 린드블럼의 1실점 역투와 8회 터진 정수빈의 역전 투런포를 앞세워 2-1로 승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