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이 정수빈의 역전포로 SK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두산 베어스는 9일 저녁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SK 와이번스를 2-1로 꺾었다.

0-1로 끌려가던 8회 초 정수빈이 터뜨린 투런 홈런이 팀에 승리를 안겼고, 이로써 두산은 2승 2패를 기록해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이날 경기는 '뜨거운 투수전'이었다.

양 팀 선발 투수들의 호투가 눈부셨다.

두산 조쉬 린드블럼은 7회까지 무려 10개의 탈삼진을 곁들여 3피안타 2볼넷 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고, SK 김광현은 6회까지 90개의 볼을 던지며 6피안타 4탈삼진 무사사구 무실점의 역투를 펼치고도 승리를 놓쳤다.

8회 SK 산체스를 상대로 투런포를 뽑아내 승리를 결정지은 정수빈은 이날 역전 홈런을 포함해 5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끈 일등 공신이 됐다.

더불어 4차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위기 탈출에 성공한 두산과 역전패로 아쉬움을 안은 SK, 2승 2패로 팽팽히 맞선 두 팀은 10일 오후 같은 장소에서 5차전을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