쎌바이오텍은 해외 매출 부진으로 올 3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1% 감소한 49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8일 밝혔습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6.3% 줄어든 147억원, 당기순이익은 23.8% 감소한 40억원을 기록했습니다.

회사 측은 "국내 시장은 견조한 매출성장세를 나타냈다"면서도 "매출의 절반 가량을 차지하는 해외 시장이 부진하면서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에 부정적인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4분기에는 전년동기대비 기저효과와 해외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제조업자개발생산(ODM) 매출 회복세으로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셀바이오텍은 중장기적으로 해외 신시장 개척과 항암 치료제 개발로 돌파구를 마련해 갈 계획입니다.

현재 프랑스, 미국, 싱가포르 등 선진 시장과 성장세가 가장 높은 중국 프로바이오틱스 시장 진입을 타진하는 한편, 유산균 기반의 유전자 치료제 대한 임상 진입 시점을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유효 단백질을 생산하는 DNA를 유산균에 실어 장까지 운반하는 유산균 약물전달시스템과 대장암 치료 효능을 갖는 재조합 유산균 2종 등 대장암 치료제 개발과 관련한 다수의 특허를 취득하며 전임상 단계에서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