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블폰 디스플레이 공개 / 접었다 폈다해도 멀쩡… 얇고 강해 / 배터리 등 세부 스펙은 비공개 / 외신 “가장 인상적 디자인” 찬사 / 최종 판매가 200만원 육박할 듯 / LG·화웨이 등 완성도 경쟁 가세 / 침체된 시장 분위기 제고 기대‘접는 스마트폰(폴더블폰)’시대가 열리고 있다.

삼성전자가 폴더블폰 디스플레이를 선보이자 주요 외신들은 침체된 스마트폰 시장에서 폴더블폰이 새로운 수요를 창출, 주류로 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화웨이, 로욜레 등 중국업체들과 LG전자도 이 대열에 가세해 완성도 경쟁이 격화되는 양상이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 2018에서 폴더블폰 디스플레이의 규격을 공개했다.

박지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수석 엔지니어는 SDC의 ‘당신의 앱은 폴더블폰에서도 쓸 수 있나요?’ 세션에서 "접었을 때 커버 디스플레이가 4.58인치, 펼쳤을 때 메인 디스플레이가 7.3인치에 이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커버 디스플레이는 최근 출시되는 스마트폰 화면보다 작은 사이즈로 간편하게 알림을 확인하거나 전화나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

펼친 화면인 메인 디스플레이에서는 한 가지 앱을 전체 화면에서 이용하거나, 두 개 혹은 세 개의 앱을 동시에 구동할 수 있다.

폴더블폰은 스마트폰 두 개가 양옆으로 붙어있으며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으로 제작됐다.

커버 디스플레이의 화면비는 21대 9, 메인 디스플레이는 4.2대 3 수준이다.

해상도는 모두 420dpi다.

dpi란 ‘Dots per inch’의 약자로 1제곱인치에 몇 개의 점이 들어가는지를 표현하는 단위다.

배터리와 두께 등 세부 스펙과 출시일정 등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가격은 200만원에 육박할 것으로 점쳐진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제품 디자인보다 화면과 앱 구동에 집중하도록 공개 당시 무대의 불을 꺼 어둡게 만들었다"며 "커버를 씌우지 않은 실제 출시될 제품 모습 그대로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폴더블폰이 줄 수 있는 차별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폴더블폰은 한 번에 3가지 앱을 동시에 구동할 수 있다.

한 쪽 화면으로 유튜브 동영상을 보면서 모바일 게임을 하거나 궁금한 것을 인터넷에 검색할 수 있다는 것이다.

구글은 지도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할 때 가는 곳의 위치를 찾음과 동시에 여러 장소를 추천해주는 기능이 탑재돼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다고 소개했다.

삼성전자와 구글은 개발자들이 초기 폴더블 애플리케이션 제작에 참여할 수 있도록 앱 개발 가이드라인을 공개했다.

에뮬레이터(장치 특성을 복사하거나 똑같이 실행하도록 설계된 장치)는 4분기 내 선보일 예정이다.

외신들은 삼성전자의 폴더블폰에 대해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플립폰과 태블릿을 섞은 폴더블폰은 그동안의 스마트폰 디자인 중 가장 인상적"이라고 평가했고, 시장 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삼성전자가 폴더블 디스플레이로 애플과 화웨이 등 경쟁사와 차별화에 성공했다"고 호평했다.

앞서 중국 신생기업 로욜레가 지난주 세계 최초 폴더블폰 ‘플렉스파이’를 공개했지만 기대 이하의 디자인과 성능으로 혹평받았다.

화웨이는 내년 6월 5G를 지원하는 폴더블폰을 내놓겠다고 공언했다.

LG전자도 내년 1월 가전전시회 CES 2019에서 폴더블폰을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는 삼성전자의 폴더블폰이 식어가는 스마트폰 시장에 불을 지필 것이라고 전망했다.

SA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6000만대 수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억9310만대)보다 8% 줄었다.

최근 스마트폰 성능의 상향 평준화로 제품별 경쟁력이 사라졌고 중국 업체들은 저가 스마트폰을 앞세워 시장 점유율을 높여나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혁신이 떨어졌다는 평가가 나오던 스마트폰 시장에서 놀라운 제품이 다시 탄생했다"며 "삼성전자가 침체된 시장 분위기를 끌어올림과 동시에 세계 최고 기술력을 가진 기업라는 점을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