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우리로선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 윤덕여호가 험준한 여정에 나선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FIFA랭킹 14위)이 9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 조 추첨 결과 프랑스, 노르웨이, 나이지리아와 A조에 속했다.

한국은 개최국 프랑스와 6월8일 개막전을 치른다.

12일에는 나이지리아, 18일엔 노르웨이와 최종전을 갖는다.

이번 여자 월드컵은 본선에 총 24개국이 출전해 A∼F조 상위 2개국이 16강에 오르고 3위 6개 팀 중 상위 성적 4팀이 추가로 합류한다.

3번째 여자 월드컵에 나서는 한국은 2015 캐나다 월드컵에 이어 2회 연속 16강 진출을 노린다.

쉽지 않은 조 편성이다.

프랑스는 FIFA 랭킹 3위의 강팀이다.

캐나다 월드컵에서도 16강에서 한국을 3-0으로 대파한 적이 있다.

이번 대회 역시 강력한 우승후보 중 한 팀으로 꼽힌다.

노르웨이도 FIFA랭킹 13위의 호적수. 피지컬도 좋고 거친 축구를 펼치는 까다로운 팀으로 유명하다.

그나마 나이지리아(39위)가 랭킹이 낮지만 월드컵 본선을 8회나 밟은 다크호스라 방심할 수는 없다.

윤 감독은 조 추첨 후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쉽지 않은 조 편성이 됐다.

프랑스는 강팀이고 개최국으로서의 이점이 있다.

1차전 결과가 향후 경기에도 영향이 클 것 같다.

개막전이라 많은 홈팬들의 응원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본 뒤 “나이지리아는 아프리카를 대표하는 강팀이지만 우리로선 반드시 승점을 따야 하는 상대다.

노르웨이는 1995 스웨덴 월드컵에서 우승을 했던 팀이다.

나이지리아전에서 승부수를 띄운 뒤 노르웨이전에서 최선을 다해 승점을 가져와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지난 대회 준우승팀 일본은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아르헨티나와 D조에 속했다.

중국은 B조에서 독일, 스페인,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상대한다.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