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에버랜드 노조와해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는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의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늘 (19일) 오전 강 부사장을 상대로 구속영장 실질 심사를 진행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임 부장판사는 피의자의 가담 여부 등에 대해 다툼의 여지가 있고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려운 점 등을 들어 기각 사유를 밝혔습니다.

강 부사장은 에버랜드 직원들이 금속노조 삼성지회 설립을 준비하던 2011년부터 노조에 가입하지 말라고 회유하거나 탈퇴를 종용하는 등 노조 활동을 방해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았습니다.

또 서울중앙지법 이언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활동을 하다가 2014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 염호석 씨의 노동조합장을 가족장으로 바꾸도록 고인의 부친을 회유하는 데 관여하고 금품을 챙긴 혐의를 받는 전 양산경찰서 김모 계장의 구속영장도 기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