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제大 취업률 5년 연속 하락/평균 취업률 1.7%P 줄어 62.6%/전문대 69.8% 일반대학원 77.7%/고등교육기관 취업률 사상 최저/직장인 줄고 프리랜서만 늘어/월소득 249만… 의약 283만원 최고청년 취업 시장 한파가 길어지는 가운데 지난해 고등교육기관(4년제 대학, 전문대학, 대학원) 졸업자 취업률이 2011년 관련 조사 시작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특히 4년제 대학(일반대) 취업률은 최근 5년간 하락세 속에 지난해 가파르게 추락했다.

‘취업 빙하기’가 굳어지는 양상이다.

27일 교육부가 발표한 ‘2017년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취업통계’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고등교육기관인 일반대, 전문대, 대학원의 취업대상자 51만55명 중 실제 취업자는 33만7899명(66.2%)에 그쳤다.

졸업자는 총 57만4009명이었으나 진학자와 해외이민자 등을 뺐다.

취업비율 66.2%는 전년도(67.7%)에 비해 1.5%포인트나 감소한 것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 등의 공공 데이터베이스(DB)를 바탕으로 한 현행 방식의 조사가 도입된 2011년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취업률은 2015∼2016년 소폭 오름세를 보였으나 지난해 확 꺾였다.

특히 일반대 취업률은 62.6%로 평균을 크게 밑돌았다.

전년도(64.3%)보다 1.7%포인트나 떨어진 수치다.

최근 5년만 놓고 봐도 2012년 66.0%에서 2013년 64.8%로 떨어진 뒤 2014년 64.5%, 2015년 64.4%, 2016년 64.3%로 줄곧 내리막길을 걷다 지난해 더욱 크게 떨어졌다.

교육대(72.9%)와 기능대(79.5%)의 하락폭(각 11.6%포인트, 3.3%포인트)도 컸다.

전문대(69.8%)와 일반대학원(77.7%) 취업률도 각각 0.8%포인트와 0.6%포인트 하락했다.

각종학교(56.4%)와 산업대(67.6%) 취업률만 각각 1.0%포인트와 0.5%포인트 높아졌다.

분야별 취업자 수를 감안할 때 취업 질도 좋지 못한 것으로 분석됐다.

건강보험 직장가입자는 30만5263명으로 전년도 대비 0.8%포인트 준 반면 프리랜서(지난해 원천징수 대상 사업소득액 405만6690원 이상)는 2만1528명으로 전년 대비 0.6%포인트 증가했다.

이런 흐름은 경기 침체에다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 여파까지 겹쳐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짙다.

모든 계열 취업률이 전년 대비 하락한 가운데 공학(70.1%)과 의약(82.8%) 계열의 취업률은 평균을 웃돈 반면에 인문(56.0%), 사회(62.6%), 교육(63.7%), 자연(62.5%), 예체능(63.0%) 계열은 평균에 못 미쳤다.

수도권(67.5%)과 비수도권(65.4%) 대학 출신 간 취업률 격차도 더 벌어졌다.

앞서 지역별 격차는 2014년(수도권 67.5%, 비수도권 66.7%), 2015년( 67.9%, 67.3%), 2016년(68.6%, 67.0%)다.

교육부 관계자는 "고용위기지역 지정 등 지난해 고용 상황이 취업률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체 취업자의 월평균 소득은 249만6000원으로 집계됐다.

계열별로는 의약이 283만5000원으로 가장 많았고, 공학 279만원, 사회 241만1000원, 자연 237만5000원, 인문 220만1000원, 교육 207만8000원, 예체능 187만1000원 순이었다.

취업자의 75.4%(22만8083명)는 월평균 급여가 100만∼300만원 미만이었다.

월평균 급여가 400만원 이상인 이들의 비중은 공학계열(42.9%)이 가장 높고 100만원 미만 구간의 비중은 사회계열(29.8%)이 가장 높았다.

조사 결과는 내년 1월 교육부(www.moe.go.kr)와 한국교육개발원(kess.kedi.re.kr) 홈페이지에 실린다.

이강은 기자 kele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