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한 남자를 3주간 감금, 폭행한 사건에 대해 알아본다.

조용하던 한 마을에 6개월 전 20대 남녀 커플이 이사 오면서 사람들이 공포에 떨기 시작했다.

그 집에 낯선 사람들이 드나들기 시작하더니 어느 날부터 밤마다 비명이 들리기 시작했다는 것."약물 중독인지 거의 매일 뭘 깨뜨리고, 악쓰고... 새벽 2, 3시 쯤에도 잠 못 잘 정도로 큰 소리가 끊이지 않았어요" - 동네 주민들 결국 지난해 11월 2일 견디다 못한 주민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그 집안에서 참혹한 광경을 목격하게 된다.

한 남자가 그 집에 감금된 채 폭행을 당하고 있었다.

남자 몸엔 맞아서 생긴 멍이 수없이 많았고, 담뱃불로 지진 상처가 무려 100여 군데가 넘었다.

수사 결과 그 집에 살던 커플과 친구 4명이 함께 이 남자를 3주간 감금한 채 폭행과 협박을 하고 금품을 갈취해왔단 사실이 드러났다.

심지어는 화장실에서 볼일을 봤을 때도 휴지를 못 쓰게 하고, 도망치지 못하도록 허벅지를 집중적으로 구타하기도 했다는데... 더욱더 놀라운 건 이들 가해자가 피해자의 친구와 동네 후배들이었다.

도대체 이들은 왜 이렇게 끔찍한 범행을 저지른 것일까? '궁금한 이야기Y' 제작진은 취재 도중 또 한 명의 피해자를 만났다고. 가해자 일당은 그를 성추행범으로 몰아세워 합의금을 요구하고, 그를 심하게 폭행하기도 했다.

그런데 두 피해자는 공통점이 있었는데 그들 모두 지적인 능력이 부족한 이들이었다.

가해자들은 지적능력이 모자라 자신들의 협박과 폭행이 통할 수 있는 사람들만을 골라 범행을 저질러 왔다.

심지어는 수사가 진행되던 중에도 또 다른 범행대상을 물색하기도 했다고 한다.

"네 친구 중에 좀 모자란 애 있냐고, 좀 아픈 애들 있냐고 물어봤어요. 피해자가 없어져서 돈 생길 데가 없으니까" - 가해자의 지인 그런데 지옥 같은 3주를 보낸 피해자를 더 허탈하게 만든 건 따로 있었다.

가해자들이 반성과 사죄를 하기는커녕, 서로 편이 갈려 폭행을 주도한 건 상대방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18일,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피해자가 겪었던 지옥 같은 3주 동안 그 집 안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취재하고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기기 급급한 가해자들의 행태를 고발한다.

1월 18일 (금) 저녁 8시 55분.'궁금한 이야기Y' 광주 폭행 감금 (사진=SBS)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