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에서 열린 쇼트트랙 월드컵 5차 대회 마지막 날 경기에서 우리나라가 남자 500m와 1,000m에서 금메달을 따냈습니다.

우리나라는 500m 결승에 진출한 임효준과 황대헌이 나란히 1,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해 금, 은메달을 석권했습니다.

월드컵 최단거리 500m 레이스에서 우리나라가 우승을 차지한 건 4년 2개월 만입니다.

이어진 남자 1,000m에서는 박지원이 이스라엘 선수를 제치고 금메달을 추가했습니다.

하지만 여자 3,000m 계주와 혼성 2,000m 계주에서는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고도 비디오 판독 결과 모두 실격 처리돼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여자 1,000m에 출전한 심석희는 준결승에서 3위에 그쳐 이틀 연속 결승 진출에 실패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