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표팀 첫 금메달 4개 중 3개 차지…심석희는 계주·1000m서 1위 노려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이 5차 월드컵에서 금메달 3개를 휩쓸었다.

여자 대표팀 김지유(골핑팀)와 김건우(한국체대)가 남녀 1500m에서 동반 우승을 거뒀고, 황대헌(한국체대)은 역시 주종목인 남자 1000m에서 1위에 올랐다.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의 성폭행을 폭로한 뒤 첫대회에 나선 심석희(한국체대)는 심리적으로 불안한 가운데 최선을 다해 남은 경기에서 금메달 전망을 밝혔다.

한국은 2일(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5차 대회 이틀째 경기에서 이번 대회 첫 금메달 4개 중 3개를 따내며 쾌조의 스타트를 보였다.

가장 먼저 금메달 소식을 전한 건 1500m 결승에서 2분 23초 76을 기록, 극적으로 승부를 뒤집은 김지유였다.

쟁쟁한 킴 부탱(캐나다)과 쉬자너 스휠팅(네덜란드)을 제친 그는 월드컵 1500m에서 첫 금메달을 획득하는 기염을 토했다.

김지유는 앞서 준결승에서 레이스 도중 넘어져 파이널B로 내려갈 처지였으나 부딪힌 선수가 실격 처리되면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그는 초반부터 치고 나와 선두권을 지키며 레이스를 펼쳤다.

이후 1위를 끈질기게 따라붙다가 막판 인코스를 파고들어 승부를 뒤집었다.

함께 결승에 진출한 최민정(성남시청)은 5위를 차지했다.

앞서 이번 시즌 월드컵 1500m에서 금메달을 2개를 거머쥔 그는 3차 대회에 발목을 다친 뒤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중이다.

준결승에서 3위에 올라 아쉽게 파이널A 진출이 좌절된 심석희는 끝까지 최선을 다해 파이널B에서 1위(2분 35초 442)를 차지했다.

이어진 남자 1500m 결승에선 김건우가 2분 15초 123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3차 대회 이후 이 종목에서만 두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함께 출전한 임효준(고양시청)은 2분 15초 18로 동메달을 추가해 김건우와 나란히 시상대에 섰다.

결승에서 두 선수는 레이스 중반까지 4∼5위권에서 기회를 엿보다 2바퀴를 남기고 함께 스퍼트를 시작했다.

마지막 바퀴에서 김건우가 먼저 선두로 치고 나와 가장 먼저 골인했고, 임효준은 결승선 앞 혼전 속에서 샤를 아믈랭(캐나다)에 이어 세번째로 들어왔다.

남자 1000m 1차 레이스에선 황대헌이 결승에서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치며 1분 25초 133으로 가장 먼저 들어왔다.

1000m 세계 기록 보유자인 그는 이번 시즌 처음으로 월드컵에서 금메달을 걸었다.

함께 결승에 진출한 홍경환(한국체대)은 동메달을 목에 걸었고, 박지원(단국대)은 5위를 차지했다.

여자 1000m 1차 레이스 결승에선 최지현(성남시청)이 은메달을 추가했다.

이로써 다시 한번 세계 최강임을 확인한 우리 대표팀은 대회 마지막날인 3일에는 남녀 500m와 1000m 2차 레이스, 남녀 계주와 혼성 계주에 도전한다.

대회 기간 생일을 맞은 심석희는 여자 계주와 1000m 2차 레이스에서 금메달을 노린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