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우성이 비주얼은 물론 로맨틱함으로 이영자를 심쿵하게 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와 정우성의 만남이 그려졌다.

정우성이 이영자와 그의 매니저 송 팀장을 영화 시사회와 식사에 초대한 것. 이날 이영자는 샵에서부터 설렘을 드러냈다.

그는 "오늘 화장 안 예뻐도 좋으니 눈에 포인트 달라. 촉촉하게 해달라"고 주문했다.

아이메이크업에 집중한 이유는 정우성 때문이었다.

그가 항상 상대의 눈을 보며 이야기 한다는 것. 영화관에 도착한 이영자와 매니저는 매점에서 메뉴를 푸짐하게 시켜 정우성의 신작을 관람했다.

영화가 끝나고 등장한 정우성은 "여기 특별한 분들이 와계신다"며 이영자와 송 팀장의 이름을 언급했고, 이에 두 사람은 크게 기뻐했다.

이후 대기실을 찾은 이영자는 정우성과 만나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정우성은 이영자에게 "1세기 만에 뵙네요"라고 인사했고, 두 사람은 지난날 추억에 젖어들었다.

과거 방송이 자료 화면으로 흘러나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정우성은 "제가 초대했는데 이렇게 와주셨으니까 혹시 시간되시면 저랑 식사라도"라고 제안하며 "저를 위해 생각나는 메뉴 추천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이영자는 기뻐하면서도 먹데이터 가동에 버퍼링이 걸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영자가 소개한 맛집에 먼저 도착한 정우성은 이영자의 대상 수상을 축하하는 꽃다발을 미리 준비하는 센스를 보여줬다.

또 이영자를 위해 의자를 직접 빼주는 등 몸에 밴 매너를 보여줘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이영자와 정우성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식사를 마쳤다.

이영자는 "생각이 더 미남"이라며 감탄했고, 이영자의 매니저 역시 "잘 챙겨주시고, 좋은 말씀도 많이 해주셔서 좋았다"며 극찬했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