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우성(맨 위 사진)이 MBC 에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 출연해 방송인 이영자(맨 아래 사진)의 '먹바타'가 됐다.

지난 16일 방송된 '전참시'에서 이영자의 매니저는 "정우성 선배님이 '전참시'를 보고 이영자 선배님의 팬이 돼 시사회에 초대해줬다"고 밝혔다.

덧붙여 이영자와 함께 식사하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고 전했다.

이에 이영자는 한껏 기대에 부풀었다.

이후 두사람의 만남이 성사됐다.

정우성은 앞서 1997년 만난 인연을 언급하며 "우리가 20세기에 보고, 21세기에 (다시) 봤다"며 "제가 초대했으니 식사 괜찮느냐"고 제안했다.

정우성과 이영자는 매니저들과 함께 식사를 시작했다.

마치 데이트를 연상케 하는 분위기에 이영자는 매운 낙지 요리를 추천했다.

정우성에게 연예대상 수상 축하 꽃다발을 받은 이영자는 낙지 비빔밥을 손수 비벼주기도 했다.

이영자는 정우성이 매운 낙지 비빔밥을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지도하는 등 다시 한번 '먹교수'로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줬다.

정우성 또한 이영자의 비법에 따라 '먹스타'가 돼 아낌없는 먹방(먹는 방송)을 보여줬다.

정우성은 이영자의 리드 아래 음식을 맛깔나게 먹고 화려한 리액션을 보여주는 등 예능감까지 뽐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