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한국체대)가 출전한 전 종목 예선에서 조 1위를 기록했다.

대회 첫날인 9일(한국시간) 심석희는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6차에서 여자 1,000m와 1,500m 종목에 출전했다.

예선 없이 곧장 준준결승으로 치러진 1,500m 경기에서 심석희는 2분 37초 921을 기록하며 조 1위로 준결승에 직행했다.

또 1,000m 1차 예선 역시 조 선두를 차지했으며, 2차 예선에서도 1분 32초 211을 기록하며 준준결승에 올랐다.

앞서 심석희는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지난 월드컵 5차 대회에서도 같은 종목에 출전해 준결승에서 아쉽게 탈락한 바 있다.

하지만 당시에는 두 종목 모두 조 2위로 예선을 통과했으나 이번 대회에서는 조 선두를 계속해서 유지하며 향상된 컨디션을 보여줬다.

여자 1,500m와 1,000m 본선은 한국시간 9일과 10일 밤에 열린다.

심석희는 여자 3,000m 계주에서도 최지현(성남시청), 김지유, 김예진(한국체대)과 함께 준준결승을 1위로 통과했다.

다만 김지유, 김건우(한국체대), 박지원(단국대)과 함께 나선 혼성 2,000m 계주는 준준결승에서 아쉽게 탈락했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