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난 심해지자 혜택 쏟아내 / 입사 추천한 직원에도 상여금최악의 청년 취업난에 시름하는 한국과 달리 미국에서는 최대 1만달러(약 1120만원)의 ‘채용 보너스’를 내걸고 신입사원을 채용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일자리는 많은데 구직자 수가 이를 따라가지 못해 벌어진 일이다.

10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인 CNBC가 구직사이트 ‘글래스도어’(Glassdoor)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최근 미국 내 9개 기업이 신입사원에게 각종 특전과 직무교육(OJT) 혜택, 금전적 보너스를 주면서까지 인력 확보에 나섰다.

자동차보험 회사인 가이코는 판매 대리인·경영개발 분야 등에서 신입 사원을 모집하며 4000달러를, 포스 홈&빌리지는 신입 간호사 등을 선발하며 8000달러를 내걸었다.

또 컨티넘 비헤이비어럴 헬스는 행동 분석·상담가 모집에 5000달러 보너스를 제시했다.

제너럴 다이내믹스 인포메이션 테크놀로지는 1만달러의 채용 보너스와 함께 신규인력을 추천하는 기존 직원들에게도 최대 8000달러의 보너스를 약속했다.

미국의 실업률은 견조한 경제성장에 힘입어 지난 1월 4%를 기록하는 등 사실상 완전고용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미국은 지난해 9월부터 11월 약 49년 만에 가장 낮은 3.7%의 실업률을 기록하는 등 최근 역대 최저 수준을 보이고 있다.

CNBC는 "노동시장이 빠듯해지면서 고용주들이 인재 유치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지혜 기자 wisdom@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