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접촉식 공기포일 베어링 분야에 세계적인 기술력을 가진 뉴로스가 수소차 핵심 부품에 이어 농업용 드론 사업에 진출합니다.

뉴로스의 자회사 케이드론이 드론의 핵심제어 부품인 FC와 AMU의 국내 상용화에 성공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케이드론은 농업용 무인이동체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기업으로 지난 해 뉴로스는 케이드론의 지분 70%를 확보한 바 있습니다.

FC(Flight Controler)란 드론의 비행을 종합적으로 제어해 주는 핵심장치로 컴퓨터의 CPU에 비유되는 기술입니다.

AMU(Agriculture Management Unit)는 '농업용 다기능 제어장치'로서 정부 지원사업 가운데 하나인 미래 농어업용 사물인터넷(IoT) 기계 혁신 사업에서 케이드론이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데 필수적인 기술입니다.

정부가 2019년 '혁신성장 8대 핵심 선도 사업'에 3조 6천억원을 투입하고, 8대 사업 중 드론도 포함한 만큼 미래 가능성도 크다는 평가입니다.

케이드론은 금산 공장에 연간 2천대 급의 드론 전문 생산설비를 갖추고 올 해 2월부터 양산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이태경 케이드론 대표는 "계열사 케이드론은 정부지원사업과 투자유치를 통해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올 해 내로 농업용 드론 시장 점유율 1위로 도약할 것"이라며 "나아가 자사의 기술력으로 완성한 FC, AMU 등 핵심기술을 통해 사물인터넷(IoT) 기계 혁신 사업에서의 우위를 확보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케이드론 측은 2020년에는 200억, 2021년에는 400억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