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트위터 질문에 답변 / “돌아오는 티켓은 무료” 밝혀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창립자인 일론 머스크(사진)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화성 여행 비용이 5억원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IT매체 시넷(Cnet)에 따르면 머스크는 전날 트위터에서 스페이스X 캐스트로부터 ‘달·화성 여행용 로켓의 재활용 적정 수지를 맞추려면 (여행)티켓 추정가격은 어느 정도가 될까’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예측했다.

머스크는 답변에서 "그건 전적으로 볼륨(여행객 규모)에 달렸지만, 난 화성까지 가는 비용이 언젠가 50만달러(약 5억6000만원) 이하가 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괄호 안에 "돌아오는 리턴 티켓은 무료"라는 조건도 덧붙였다.

이어 "선진 경제에 있는 많은 사람이 지구에 있는 주택을 처분하고 화성으로 이주한다면 티켓 가격은 엄청나게 떨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페이스X의 화성탐사 또는 화성여행 프로젝트는 아직 일정표조차 나오지 못한 상태다.

화성까지 여행을 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이 걸릴지도 미지수다.

임국정 기자 24hou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