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농구남자대표팀이 시리아를 제치고 조 2위를 확정했다.

김상식호는 지난 22일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시리아와의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중국 월드컵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예선 E조 경기에서 87-74 완승을 거뒀다.

같은 날 열린 뉴질랜드와 레바논전에서는 뉴질랜드가 승리하면서 조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지역예선에서 7연승을 달린 김상식호는 잔여 일정과 상관없이 조 2위를 확정, 2회 연속으로 본선 무대 진출을 확정했다.

시리아전은 시작부터 한국이 경기를 주도했다.

안영준(SK)과 라건아(현대모비스), 최진수(오리온) 등이 맹활약하는 가운데, 대학생 신예 이정현(연세대)가 데뷔전에서 3분47초를 소화하며 2득점 1어시스트를 하기도 했다.

당초 김 감독이 예고한대로 폭넓은 로테이션을 가동하며 큰 무리하지 않고 시리아를 꺾는 데 성공했다.

한편 본선 진출을 확정한 김상식호는 오는 24일 레바논전을 치른다.

개최국 중국이 포함된 E조는 조 3위까지 본선 티켓을 가질 수 있다.

한국을 꺾고 3위 진출을 노리는 레바논의 기세를 잘 이겨내는 것이 이번 원정길의 마지막 과제가 됐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FIBA 공식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