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미국에 이어 콜롬비아와도 정치·외교 관계 단절을 선언했습니다.

마두로 대통령은 23일 수도 카라카스에서 열린 친정부 집회에서 "콜롬비아 영토가 베네수엘라 공격에 사용되는 것을 더는 참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현지언론과 외신이 전했습니다.

마두로 대통령은 "콜롬비아 정부와 모든 정치·외교 관계를 끊기로 결정했다"며 "베네수엘라에 주재하는 콜롬비아 대사관과 영사관 직원들은 24시간 내로 우리나라를 떠나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미국 등 국제사회가 지원한 원조 반입을 추진하는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을 콜롬비아가 물심양면으로 도운 데 대한 보복의 성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