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국민은행은 해외 항공기 금융펀드에 2000만 달러(약 220억원)를 투자했다고 13일 밝혔다.

국민은행은 해외 항공기 금융 전문 매니지먼트사인 노부스캐피탈(Novus Aviation Capital)이 운용하는 항공기 금융펀드 2건(Tamweel Aviation FinanceⅡ , Cedar Aviation Finance)에 각각 1000만 달러씩 투자한다.

해당 펀드는 각각 4억 달러, 3억 달러 등 총 7억 달러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며 항공기 제조사인 에어버스와 보잉을 비롯한 글로벌 금융기관이 투자자로 참여했다.

운용사인 노부스캐피탈은 현재까지 25년 이상 항공기 금융시장에서 펀드운용 및 투자를 전문으로 하고 있는 회사다.

이 운용사는 지난 2013년 에어버스가 참여한 펀드(Tamweel Aviation Finance)의 성공적인 운용성과를 바탕으로 후속 펀드를 출시했다.

이번 투자에는 국민은행이 펀드에 투자자로 직접 참여하고 KB증권은 펀드의 국내 판매를 담당한다.

항공기 금융시장은 항공여객 및 화물수요 증가에 따라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신디케이션, 채권발행, 보험 등 다양한 금융기법을 통해 자금을 조달해 매년 약 1000억 달러 이상의 자금이 움직이고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해외 대체투자 시장에서 글로벌 금융기관으로서의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며 "앞으로 뉴욕, 런던, 도쿄 등 글로벌 'IB 데스크(Desk)' 확대를 통한 해외 비즈니스 강화를 위해 적극적인 투자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사진/국민은행 문지훈 기자 jhmoon@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