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이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의 '잘나가는 연예인' 발언에 대해 "숫제 사람이 모이는 곳마다 찾아다니며 난사를 퍼붓는 망언 제조기에 가깝다"며 "하다 하다 배우 정우성 씨에게까지 망언의 총구를 돌렸다"고 강력 비판했다.

앞서 지난 3일 이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나라는 난민을 수용할 수 있는 충분한 능력이 있다"고 말한 정 씨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이런 문제는 먹고 살 만한 혹은 잘나가는 연예인이나 정치인, 교수 등이 아무리 얘기해봐야 설득력이 없다.그들에게 난민이나 외노자는 현실의 문제가 아니라 추상적인 문제일 뿐"이라고 힐난했다.

이 의원은 이어 "온정주의는 그것을 '책임질 수 있을 때' 발휘하는 것이다.무책임한 온정주의는 자기 자신 뿐만 아니라 상대방에게도 가혹한 결과를 초래한다"며 "난민을 받는다는 것은 국가가 국민들의 혈세로 그들의 사회보장을 책임지며, 그들로 인한 노동시장 변화와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위험, 불편, 피해를 감내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경을 누구에게 열 것인가의 문제는 주권자인 국민이 결정해야 할 문제"라며 "실제로 난민이나 외국인 노동자로 인해 삶의 영향을 받는 국민들은 대개 그들(난민들)이 정착하게 될 만한 지역 즉 산업단지 주변, 농가 주변 등이다.도심 내 고급주택가는 아닐 것"이라고 정 씨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에 대해 문정선 민주평화당 대변인 "아무리 극우를 향한 철새의 발버둥이라 쳐도 흉폭하기가 도를 넘었다"고 비난했다.

문 대변인은 "국제난민기구 홍보대사인 정우성 씨의 호소를 보며 많은 국민들은 배우의 품격과 더불어 대한민국의 격을 떠올렸다"며 "반면 국회의원 이언주는 정우성 씨의 이름을 팔아 노이즈 마케팅이나 펼치고 있다"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