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우리나라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처음으로 3만달러를 돌파했다.

2006년 2만달러에 넘어선 지 12년 만의 성과다.

통상 3만달러라는 기준은 선진국 진입의 척도로 여겨진다.

우리나라는 '30-50클럽(GNI 3만달러 이상, 인구 5000만명 이상)'에 전 세계에서 7번째로 가입됐다.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잠정)'을 보면 지난해 1인당 GNI는 3만1349달러로, 지난해(2만9745달러)대비 5.4% 증가했다.

이는 2006년 2만달러(2만795달러)를 돌파한 이래 12만의 성과다.

우리보다 앞서 1인당 GNI 3만달러를 넘어선 인구 5000만명 이상의 국가는 미국과 프랑스, 영국, 독일, 일본, 이탈리아뿐이다.

5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은행에서 열린 '2018년 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잠정) 기자설명회'에서 신승철 한은 국민계정부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들 가운데 2만달러에서 첫 3만달러를 달성한 6개 국가(이탈리아 제외)가 걸린 기간은 평균 9.7년이었다.

우리나라의 경우 이보다 2년 남짓 길었다.

이는 2008년에 글로벌 금융위기에 겪은 영향이 컸다.

3만달러 돌파로 선진국 대열에 올라섰다는 긍정적 평가가 나온다.

특히 '30-50클럽'에 가입된 국가가 단 7개국에 불과하다는 점도 의미 있다.

여기서 '50'이라는 인구수 기준은, 얼마나 노동과 자본을 잘 활용했냐는 지표의 나침반이다.

생산요소 3요소 중 하나이기도 하다.

인구수 기준을 제외하면 스위스와 노르웨이, 룩셈부르크, 아이슬란드, 카타르가 전 세계 상위 5개국이다.

그러나 이들 국가의 경우 도시국가이거나, 산유국 등에 해당한다.

인구가 많을 수록 국민소득을 끌어올리기 어렵다.

그러나 3만달러 달성에도 축배를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2.7%에 머물며,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3%대 성장이 좌절됐다.

물가 상승률을 반영한 명목성장률은 1년 전보다 3.0% 늘어난 것에 그쳤다.

외환위기였던 1998년(-1.1%) 이후 20년 만에 최저로 떨어지며 체감 성장률을 더 낮췄다.

한은 관계자는 3만 달러 돌파의 의미에 대해 "선진국 수준의 경제활동을 보였다는 의미로 해석되며 한국전쟁 이후 짧은 시간 동안 많은 발전을 이뤄왔다는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그러나 개인이 느끼는 체감경기와는 갭이 있을 수 있다"며 "소득양극화 등의 구조적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정하 기자 ljh@etoamto.com